You Only Live Once

[뉴욕]아리랑 칼국수

이모님과 이모부님께서 운영하고 계신 아리랑 칼국수를 소개합니다.
맛집이라는 소문을 인터넷이나 입소문을 통해 듣고는 있었지만,
소문은 그냥 나는게 아니더군요.

4박5일의 여행 일정동안 아리랑 칼국수에서 두번밖에 못먹었습니다.
식사시간때마다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리기에
한인 분식점에 가서 점심 먹었습니다. ㅠ.ㅠ
장사가 잘되는 모습을 보니 제 어깨에 힘이 절로 들어가더군요.

뉴욕에 가실일이 있으시거나, 뉴욕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가셔서 드셔보세요.
만족하실 겁니다.

1. 아담한 사이즈의 아리랑 칼국수

2. 아리랑 칼국수 내부
보시다시피 좌석이 많지 않은 관계로 점심시간을 피해서 가시면 좀더 여유롭게 식사를 하실 수 있답니다.

3. 해물 손칼국수 : 야채가 칼국수에 입수하기 전

4. 야채가 빠진 해물 칼국수 : 보기만해도 으… 침고입니다. (스윽~ )

5. 해물 김치 수제비 (강츄! 원츄!~)

삼계탕은 먹느라 정신 못차린 탓에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

☞ 아리랑 칼국수 찾아가는 법  
한인택시 타고 Flushing(플러싱)에 있는 아리랑 칼국수라고 하면 다들 아십니다.
지하철을 이용하신다면 7라인의 Main St(MANHATTAN → QUEENS 방향)에서하차 하신 후
‘718-661-5454’로 문의하시면 친절하게 안내해 주실 겁니다. (걸어서 약 5분 소요)

♣ Yamong의 생각
‘내 가게에 주님이 찾아와도 더 맛있는 음식을 내어 드릴게 없단다. 내가 만든 음식은 최선의 노력을 다해 만들었기 때문에 주님께 내 놓아도 부끄럽지 않거든. 주님께 양을 더 많이 드릴 수 있을진 몰라도 더 맛있는 음식을 대접할 순 없을 것 같다.’라고 말씀하신 나의 이모님.
‘장인정신’이 이런건가 봅니다.
이모님 뿐만 아니라 세상의 먹거리를 맛있게 최선을 다해 만드시는 모든분들께 또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2 thoughts on “[뉴욕]아리랑 칼국수”

  • 안녕하세요?
    저는 맨하탄에 살고 있는데…지금 있는 학교의 일본인 교수님께서..
    ‘플러싱 근처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맛있는 국수집이 있었는데..면발이 쫄깃쫄깃했고(면발에 완전히 감동을 받으신 것 같더라구요.)..완전 플러싱의 메인스트릿 쪽은 아니었는데..앞에 학교가 있어서 주차하기 불편했다. 지금은 주인분께선 아마 연세가 좀 드셨을꺼다. 어딘지 알겠니?’하고 물어보시는데..혹시 아리랑 칼국수가 아닌가…하고 여쭤보려고 글 남깁니다. 저희는 완전히 심증으로는 굳게 믿고 있는데..
    (이렇게 조카 되시는 분의 블로그가 있어서 얼마나 반가웠는지..)
    그 자리에서 가게를 하신지 얼마나 되셨는지요?
    그리고, 그 일본인 교수님 기억에는 좀 가는 면발이었다고 하시는데(이 부분에서 ‘아닐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생기긴 했는데..) 혹시 그런 메뉴를 판매하신 적이 있으신지 알수 있을까요?
    꼭 그 가게를 다시 찾고 싶어 하시거든요.

    • 플러싱에서 칼국수 하신지는 5년 되셨고, 주변에 학교가 있어 주차가 불편하답니다.

      이모님 말씀으로는 가끔씩 일본 방송국에서 촬영도 해가고, 일본인 관광가이드에 소개자료가 실린다곤 하셨는데, 제 기억으로 가는면발의 메뉴는 따로 없었던 것 같네요. 이모님께서는 칼국수면발이 더 가늘순 없다고 하시는데 ^^

      일본인 교수님께서 찾으시는 가게가 아니더라도 한번 모시고 가보세요, 절대 실망하시는 일은 없으실테니까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